[이펙티브 자바 3판] 아이템 76. 가능한 한 실패 원자적으로 만들라

[Effective Java 3th Edition] Item 76. Strive for failure atomicity

#java #effectivajava


실패 원자적

호출된 메서드가 실패하더라도 해당 객체는 메서드 호출 전 상태를 유지하는 특성 실패 원자적(failure-atomic)이라고 한다.



메서드를 실패 원자적으로 만드는 방법

불변 객체로 설계한다.

불변 객체는 생성 시점에 고정되어 절대 변하지 않기 때문에 기존 객체가 불안정한 상태에 빠지는 일은 없다.


로직을 수행하기 전에 매개변수의 유효성을 검사한다.

객체의 내부 상태를 변경하기 잠재적 예외의 가능성 대부분을 걸러낸다.

public Object pop() {
    if (size == 0)
        throw new EmptyStackException();
    Object result = elements[--size];
    elements[size] = null; // 다 쓴 참조 해제
    return result;
}

실패할 가능성이 있는 모든 코드를, 객체의 상태를 바꾸는 코드보다 앞에 배치한다.

로직을 수행하기 전에 인수의 유효성을 검사하기 어려울 때 사용할 수 있다. TreeMap을 예로 들면 잘못된 타입의 원소를 추가할 때 트리를 변경하기 앞서 해당 원소가 들어갈 위치를 찾는 과정에서 ClassCastException을 던진다.


객체의 임시 복사본에서 작업을 수행한 후에 성공적으로 완료되면 원래 객체와 교체한다.

데이터를 임시 자료 구조에 저장해 작업하는 것이 더 빠를 때 적용하기 좋은 방법이다. List 클래스의 compare 메서드가 그렇다. 정렬하기 전에 원소들을 배열에 옮겨 담고 그다음에 정렬을 수행한다.

default void sort(Comparator<? super E> c) {
    Object[] a = this.toArray();
    Arrays.sort(a, (Comparator) c);
    ListIterator<E> i = this.listIterator();
    for (Object e : a) {
        i.next();
        i.set((E) e);
    }
}

작업 도중에 발생하는 실패를 가로채는 복구 코드를 작성하여 작업 전 상태로 되돌린다.

주로 디스크 기반의 내구성(durability)를 보장해야 하는 자료구조에 쓰이는데, 자주 사용되는 방법은 아니다.


실패 원자성을 무조건 지켜야 할까?

예를 들어 ConcurrentModificationException을 잡아냈더라도 그 객체가 여전히 사용할 수 있는 상태라고 가정해서는 안 된다. 따라서 권장되는 부분이긴 하지만 항상 실패 원자성을 지킬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실패 원자적으로 만들 수 있어도 항상 그래야 하는 것도 아니다. 이를 달성하기 위한 비용이 크거나 복잡도가 아주 큰 연산이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규칙을 지키지 못한다면 실패 시의 객체 상태를 API 설명에 명시해야 한다.

따라서 Error는 복구할 수 없으므로 AssertionError에 대해서는 실패 원자적으로는 만들려는 시도도 필요가 없다.





댓글을 남기시려면 Github 로그인을 해주세요 :D